국가무형문화재 제118호 불화장 (佛畵匠)

K-CULTURAL HERITAGE

Everlasting Legacies of Korea

국가무형문화재 제118호 불화장 (佛畵匠) +

분 류 무형문화재 / 전통기술 / 미술
지 정 일 2006.1.10
소 재 지 경기도 고양시
불화(佛畵)불탑(佛塔), 불상(佛像) 등과 함께 불교의 신앙 대상으로, 제작 형태에 따라 탱화[幀畵], 경화(經畵), 벽화(壁畵) 등으로 분류할 수 있다. 특히 탱화는 복장식(服裝式), 점안식(點眼式) 등의 신앙 의식 절차를 거쳐 불단(佛壇)의 주요 신앙대상물로 봉안된다. 우리나라 전통사찰에 전해오는 탱화는 불화의 주류를 이루고 있으며, 불화 제작을 담당하는 장인을 특별히 금어(金魚), 화승(畵僧), 화사(畵師), 화원(畵員)이라 부르기도 하였다.

단청과 불화는 제작 목적과 표현방법에서 상당한 차이를 보이는데, 단청은 궁궐·사찰·사원 등의 건축물 벽면에 여러 가지 기하학적인 문양과 그림을 그려 장엄하는 반면, 불화는 불교 교리를 알기 쉽게 회화적으로 표현하는 예배용·교화용 탱화 제작을 주로 하고 있다. 또한 현재 전승현장에서도 단청과 불화는 각각의 고유한 기술과 역할을 바탕으로 분리 전승되고 있다. 그동안 불화 제작기능은 단청장(丹靑匠, 1972년 지정) 보유자에 의해 전승되어 왔으나 종목의 특성을 고려해 단일종목으로 분리하여 불화장(佛畵匠)으로 지정하였다.

Recommended

  • /data/etc/k_culture_124_mainimg.jpg
  • /data/etc/k_culture_124_img_1.jpg
  • /data/etc/k_culture_124_img_2.jpg
  • /data/etc/k_culture_124_img_3.jpg
  • /data/etc/k_culture_124_img_4.jpg
  • /data/etc/k_culture_124_img_5.jpg

Youtube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