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통음악 1 페이지 > Little Korea

K-TRADITIONAL MUSIC

5,000 Years of Korean Soul

  • 2021.3.1
    추천음악
    KBS국악한마당
  • 2021.2.29
    추천음악
    인생의 덧없음을 노래하는 '백발가'는 판소리를 부르기 전 목을 풀기 위해 부르는 '단가' 가운데 한 곡이다.
  • 2021.2.29
    추천음악
    「강상풍월」은 단가다. 강이나 호수의 풍경을 노래하면서 한가롭게 사는 삶의 즐거움을 표현한 단가이다. 마지막 대목 ‘일촌간장’부터는 줄여서 ‘거드렁거라고 놀아보세’로 축약하여 부르기도 한다.

    단가란 판소리를 하기 전에 목을 풀기 위해 하는 판소리에 비해 비교적 짧은 소리를 말한다. 판소리와 상관없이 독립적으로도 부른다. 노랫말 내용은 대부분 산천풍월이나 고사를 읊은 것이다. 판소리와 상관없는 노랫말의 단가도 있다. 단가는 약 50종에 이르나, 흔히 부르는 것은 약 20여 종이다. 단가는 판소리에 앞서 부르기에 기교를 덜 부리고 담담하게 노래하여야 한다고 한다
  • 2021.3.2
    추천음악
    ‘푸른바다가’의 주제는 ‘바다’이다.

    바다에서 육감(六感)으로 알게되는 경험(스토리), 감각(형상), 감정(이미지) 등을 소리와 음악으로 풀어내고자 한다.

    소리꾼 개개인의 소리가 물결이 되고, 물결이 모여들어 바다를 이루는 숭고함을 형상화한 작품이다.

    ‘바다의 얼굴’을 토속민요와 국악기로 표현하되, 더욱 풍부한 음악적 표현을 위해 재즈피아노와의 결합을 시도했다.
  • 2021.2.30
    추천음악
    아이들의 감성을 따뜻하게 어루만져 줄 곱디고운 창작국악동요를 플래시 애니메이션으로 만나보세요.
  • 2021.3.3
    추천음악
    ♡ 철현금은 1940년대에 남사당패 줄타기 명인이었던 김영철이 고안했던 신종 국악기. 8개의 쇠줄을 술대로 퉁기거나 뜯어 연주한다.

    거문고나 가야금, 혹은 서양의 기타가 한데 어우러진 듯한 묘한 음향이 특이하다.

    거문고 연주자로 활약하다 철현금으로 방향을 바꾼 유경화는 안향년 선생이 거문고의 명인이었던 임동식 선생과 2중주로 연주했던 녹음자료를 듣고 그때부터 철현금을 제 운명으로 받아 들였다고 한다.

    철현금 : 유경화
    장 구 : 이태 백
  • 2017.3.3
    발매일
    워킹애프터유는 해인, 한겸, 아현, 써니로 구성된 4인조 대한민국 여성 락 밴드로 전국투어 해외투어 위주로 공연을 하는 팀이다.

    2017년 3월 발매된 앨범 "Arirang" 은 Walking After u 의 두번째 정규 앨범으로서 타이틀곡 "아리랑"은 많은 매니아들에게 사랑받고 있는곡이다
  • 2021.3.4
    추천무용
    한국전통무용 승무 살풀이춤 이수자 한혜경장고춤보존회의 12체교방장고춤
  • 2021.3.5
    추천음악
    '열사가'는 역사적 위인들의 생애를 소리로 엮어 부르는 창작 판소리의 하나이다.

    해방을 전후하여 민족의식을 고취하기 위한 목적으로 창작된 노래로서, 지금도 진도 지역에서는 쉽게 들을 수 있는 판소리의 하나이다.
  • 2021.3.5
    추천음악
    ○ 소리/조경희·이금미, 피리/장수호, 해금/김지희, 가야금/문경아, 장구/조용복
  • 2021.3.6
    추천음악
    판소리 춘향가 중 이몽룡과 이별하고 주저앉은 춘향을 향단이 방으로 이끄는 대목으로 중간에 우쿨렐레 연주와 함께 부르는 짧은 가사는 김율희가 직접 썼다.
  • 2020.3.6
    추천곡
    단가란 본격적인 판소리를 하기전 소리꾼이 목을 푸는 소리를 말한다.

    단가 '사철가' 를 보다 편하게 접할 수 있게 하기 위해서 여러 작곡가들과의 재해석 작업을 통해 전통적이면서도 현대적으로 만들었다.

    노래를 부른 민은경은 국립국악원 단원이며 다재다능한 열정파 소리꾼이다.
  • 2021.3.6
    발매일
    따뜻한 바람 불어오는 봄바다를 가지고 이희문만의 어쿠스틱 감성을 음악에 담아내었다.

    제주무가 서우젯소리에서 발전한 영주십경가를 서정적이고 어쿠스틱하게 편곡, 제주도의 풍경과 정서를 칼립소로 재탄생시킨 제주나돈데!

    제주여행의 기쁨을 두배로 늘려드릴 제주여행 필수 아이템 오방신과의 제주나돈데!
  • 2021.3.7
    추천음악
    김죽파(1911~1989) 명인은 전라남도 영암 출신으로, 본명은 난초, 예명은 운선이며, 19세기 말에 가야금 산조를 처음 만들었다는 김창조 명인의 손녀로 태어나 어린 시절 할아버지에게서 가야금을 배웠고, 그의 제자인 한성기 명인에게서 풍류와 산조, 병창을 익혔다.

    김죽파는 이후 할아버지와 한성기 명인으로부터 배운 가야금 산조 가락들을 다듬고, 자신만의 가락과 장단을 추가하여 약 55분 가량의 김죽파류 가야금 산조를 완성하였다.

    김죽파류 가야금 산조의 특징은 남성에게서 나온 가락이지만 오랜 세월에 걸쳐 여성인 김죽파 명인에 의해 다듬어진 부드럽고 안정감 있는 음색과 섬세하고 심오한 농현에 있다.

    현재 가장 많은 연주자들이 연주하고 있는 가락으로 1978년 중요무형문화재 제23호로 지정되었다. 오늘은 김죽파-문재숙 명인으로 이어진 ‘겹청조현법’을 사용하여 연주한다.

    ○ 가야금/이슬기, 장구/김청만
  • 2021.3.8
    추천음악
    뺑파전을 전주 고수꾼들이 판소리와 국악 을 마당극 형식으로 연출한 재미있는 우리소리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