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Result > Little Korea

SEARCH CONTENT

Search for content in Little Korea

Search Keyword : 2001

K-Pop & Trot (5)

  • 2008.2.20
    발매일
    ☆ 박정아(리드보컬), 서인영(서브보컬), 하주연(랩), 김은정(보컬) 으로 2001년 데뷔해 14년 동안 활동한 대한민국의 걸그룹이다.

    팬덤보다는 대중적 인기에 치중한 나머지 대표곡을 꼽으라면 'Again', '니가 참 좋아', 'Superstar', 'One More Time' 4곡밖에 되지 않는다.

    하지만 대중적 인기는 확실해서 'Superstar'가 1위를 수상한 것을 기점으로 'One More Time' 또한 뮤직뱅크 7주 연속 1위라는 기록을 세우며 대상을 수상하는 저력을 보였다.
  • 2019.3.14
    발매일
    라틴 기타 리프가 곡의 분위기를 이끌어가는 레게톤 장르로, 마마무의 저음 보컬과 고음 보컬의 매력을 동시에 느낄 수 있다.

    몽환적이면서도 무게감 있는 사운드에 넓게 펼쳐진 멜로디라인으로 구성이 다채롭다.

    2001년 발매한 김건모의 [짱가] 속 ‘지지베베 우는 저 새들도..(중략)’의 가사와 멜로디를 모티브로 하여 작곡해 지나간 일들에 연연하지 않고 신나게 즐기고 있는 마마무의 모습이 보는 이들까지 유쾌하게 만든다.

    문별의 랩 가사에 ‘nine slash six, six nineteen’으로 마마무의 데뷔 일을 가사에 녹여냄으로써 재미요소를 더한다.
  • 2020.3.27
    발매일
    ‘아로하’는 지난 2001년 발표된 혼성그룹 쿨의 대표곡 중 하나로, 당시에도 사랑스러운 고백송으로 세대를 뛰어 넘은 큰 사랑을 받은 곡이다.

    특히 이번에 ‘슬기로운 의사생활’의 러브송으로 새롭게 탄생된 ‘아로하’는 극중 의대 5인방 중 자칭 ‘인싸’로 불리는 이익준 역의 조정석이 직접 가창에 참여해 의미를 더했다.

K-Traditional Music (4)

  • 2020.12.1
    추천음악
    종묘제례는 국왕의 효심이 하늘과 땅의 도움을 받아 나라와 백성이 평화롭기를 기원하는 축제적인 성격의 의례이며, 종묘제례악은 종묘제례 의식을 장엄하게 치르기 위하여 연주하는 기악과 노래, 춤을 말한다.

    종묘제례와 종묘제례악은 중요무형문화재 제56호와 제1호로 지정되어 보존, 전승되고 있으며, 2001년 5월 18일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되었다.
  • 2020.12.11
    추천음악
    종묘제례는 국왕의 효심이 하늘과 땅의 도움을 받아 나라와 백성이 평화롭기를 기원하는 축제적인 성격의 의례이며, 종묘제례악은 종묘제례 의식을 장엄하게 치르기 위하여 연주하는 기악과 노래, 춤을 말한다.

    종묘제례와 종묘제례악은 중요무형문화재 제56호와 제1호로 지정되어 보존, 전승되고 있으며, 2001년 5월 18일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되었다.
  • 2020.12.21
    추천음악
    종묘제례는 국왕의 효심이 하늘과 땅의 도움을 받아 나라와 백성이 평화롭기를 기원하는 축제적인 성격의 의례이며, 종묘제례악은 종묘제례 의식을 장엄하게 치르기 위하여 연주하는 기악과 노래, 춤을 말한다.

    종묘제례와 종묘제례악은 중요무형문화재 제56호와 제1호로 지정되어 보존, 전승되고 있으며, 2001년 5월 18일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되었다.

K-Cultural Heritage (13)

  • 2001.12.20
    지정일
    다례란 사람 또는 신불에게 차를 달여 바치는 예의 범절로서,궁중다례를 비록하여 유가,불가,도가의 다례가 있다.

    명 또는 천이라고도 쓴 차는 언제부터 음료로 마시기 시작했는지 정확히 알 수 없다.<삼국사기>에 "차는 선덕여왕 때부터 있었다.'라고 한 기록으로 보아 적어도 7세기에는 차를 마셨음을 알 수 있다.

    또 흥덕왕 3년(828)에 "중국 종의 차나무 씨를 들여와 지리산에 심어 늘어나는 수요에 충당하였다."라는 기록이 있다.<삼국유사>가라국기조에서 "661년 신라 문무왕 때 가야의 종묘에 시절제사인 다례를 지내는 음식으로서 떡,과일 등과 함께 차가 놓여졌다."라는 기록으로 보아 기호음료로 마셨음을 알 수 있다.

    고려시대 왕실의 다례는 태후나 태자의 책봉,원자의 탄생 축하, 태자의 생일 축하 의례 때에 차를 올렸으며,공주가 시집갈 때도 차를 베푼 기록이<고려사>에 보인다.

    조선시대 조정과 왕실의 다례는 ,사신맞이 다례,왕실의 다례로 구분해 볼 수 있다. 화강이란 왕세자가 스승과 시강원의 정 1품 관리와 빈객을 모아 놓고 경서와 사기를 강론하던 일로서,이때 다례를 행한 기록이 <세종실록>에 보인다. 사신맞이다례는 태평관,사정전,인정전,명륜당 등에서 왕이나 왕자가 중국 사신에게 차를 대접하는 의례를 행한 것으로서 고종 때까지 번번히 행해졌다.

    보유자 김의정의 사신 접빈다례 절차를 간략하게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임금의 의자는 서벽에 동향하여 설치하고,사신의 의자는 동벽에 서향하여 설치하며,향안은 북벽에 설치한다.임금과 사신이 읍을 한 다음 자리에 앉는다.사준제거 1인은 다병을 받들고,1인은 다종,찻잔의 쟁반을 받들고 들어와 서쪽에 선다.사옹제거 2인은 과실 쟁반을 받드는데 1인은 정사 오른쪽에 남향하여 서고,1인은 부사 왼쪽에 북향하여 선다.

    제조가 과실 쟁반을 받들고 임금의 오른쪽에 북향으로 서고,사준제거가 찻잔으로 차를 받아 제거가 차를 따른 후 꿇어앉아 임금에게 올리면,임금은 의자에서 일어나 조금 앞으로 나와서 서고,사신도 의자에서 일어나 조금 앞으로 나와서 서고, 사신도 의자에서 일어나 조금 앞으로 나와 선다. 임금이 찻잔을 받아 정사 앞으로 나아가서 차를 건넨다. 정사가 종을 받아 임시로 통사에게 준다. 제조가 또 찻잔으로 차를 받아 부사 앞에 나아가 차를 건넨다.부사가 찻잔을 받으면 조금 물러나고 제조가 도 찻잔으로 차를 받아 정사에게 올리면 정사가 찻잔을 쥐고 임금에게 나아가 차를 올린다. 이때 제조가 서쪽으로 물러나 북향하여 꿇어앉는다.

    임금이 찻잔을 쥐면 통사가 찻잔을 정사에게 올리고 임금은 의자에 앉아 차를 마신다. 제조느 임금 앞에 나아가 무릎을 꿇어앉아 차잔을 받아 차쟁반에 두고 나간다. 사옹제거는 서서 사신에게 과일을 올리고,제조는 꿇어앉아 임금에게 과실을 올린다. 마치면 쟁반을 가지고 나간다.

    궁중다례에 사용하는 도구는 湯罐(찻물 끓이는 주전자),茶罐(찻주전자),찻잔,잔받침,熟盂(물을 식힐 때 쓰는 그릇),찻숟가락,차항아리,차수건,차병,퇴수기(찻주전자나 찻잔을 쓴 물을 버리는 그릇)등이 있다.

    2001년 12월 20일에 김의정이 보유자로 인정받아 활동해 오고 있다.

    ※위 문화재에 대한 상세문의는 서울특별시 역사문화재과 (☎02-2133-2616)으로 하시기 바랍니다.
  • 2006.12.27
    지정일
    무안 상동들노래는 모찌기, 모심기, 논매기, 풍장 등 마을 공동작업을 하면서 부르는 들노래로 영산강 유역을 대표하는 들노래 가운데 하나이다.

    무안 상동 들노래는 영산강유역 ‘긴소리권’에서 전승되는 들노래다. 영산강유역을 대표하는 들노래답게 체계적인 구성이 돋보인다.

    모찌는소리-모심는소리(<긴상사소리>-<잦은상사소리>)-논매는소리(<무삼소리>-<긴소리>-<긴들래기소리>-<잦은들래기소리>)-풍장소리(<제호소리>)의 구성은 체계적 완성도를 보여준다.

    이 노래 중에서 특히 <무삼소리>와 <긴소리>는 길고 유장한 영산강 유역 들노래의 특성을 잘 보여준다. 상동 들노래는 유장하면서도 힘차고 굳센 남성노동요의 역동성을 그대로 담고 있다.

    무안상동들노래보존회는 상동마을에서 들노래를 전수하고 있는 공동체 조직으로 제28회 남도문화제 으뜸상과 개인연기상을 수상(2001)하고 제43회 한국민속예술축제 공로상을 수상(2002)하는 등 다양한 공연을 해 오고 있다.

    고윤석은 어린 시절부터 동네 어른들과 들판에서 일을 함께 하는 과정에서 들노래를 자연스럽게 익혔다. 특히 고재식, 고종석 등이 하는 것을 듣고 보면서 배웠다. 당시에는 어른들이 ‘전장 보낸다’고 해서 다른 논에서 논을 매고 있는 사람들에게 보내 노래를 부르도록 시켰는데, 그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앞소리꾼의 능력을 키우게 되었다.

    고윤석은 평생 들판에서 일을 해온 농부답게 들노래의 배경이 되는 농업문화에 대해 잘 알고 있다. 그리고 목구성이 좋고 힘차서 앞소리를 제대로 부른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 2017.1.6
    지정일
    김종연

    1992 제15회 전라북도 공예품 경진대회 대상

    1992 제22회 전국공예품 경진대회 특선

    2001 제33회 전라북도 미술대전 종합대상

    2011 대한민국 명장 제518호(목공예)

K-History (5)

  • 1997.12.3
    체결일
    대한민국의 IMF 구제금융 요청(1997년 12월 3일 ~ 2001년 8월 23일)은 국가부도 위기에 처한 대한민국이 IMF으로부터 자금을 지원받는 양해각서를 체결한 사건이다.

    1997년 12월 3일에 이루어졌다. 기업이 연쇄적으로 도산하면서 외환보유액이 급감했고 IMF에 20억 달러 긴급 융자를 요청하였다. 외환 위기 속에 대한민국은 외환보유액이 한때 39억 달러까지 급감했다.

    그리하여, IMF에서 195억 달러의 구제금융을 받아 그 이후 한국경제는 IMF가 요구하는 경제체제를 수용하고 그 요구에 따라 대대적인 국가경제 구조조정이 시작되었다.

    2001년 8월 23일에는 IMF 구제금융 195억 달러를 조기 상환해 IMF 관리체제를 졸업했다.
  • 1958.1.30
    지정일
    1958년 1월 30일 김포공항을 국제공항으로 지정하고, 교통부장관 소속하에 두는 직제가 공포되었다.

    김포공항은 1942년 김포비행장으로 개설되었으며, 6.25전쟁 때 UN군사령부 군비행장으로 사용되었다.

    1961년에 관리권이 우리나라로 이양되었고, 2001년 인천공항이 개항될 때까지 우리나라 제일 관문 역할을 담당했다.
  • 2001.3.29
    개항일
    인천국제공항은 2001년 3월 29일 개항과 동시에 서울특별시 강서구에 있는 김포국제공항의 당시 국제선 노선을 일괄 이관받았다.

    영종도와 용유도 사이의 바다를 메워서 만든 해상공항이기 때문에 내륙공항인 김포국제공항과 달리 24시간 운항된다.

    1999년 2월 1일 설립된 인천국제공항공사(IIAC)에서 공항 운영을 담당하고 있고, 세계공항서비스평가(ASQ)에서 2005년 이후 12년 연속 세계 공항 순위 1위를 유지했다.

Special (0)

no data